Media Log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오래간만에 청구 초등학교 근처에 갈일이 있어서 모교에 다녀왔습니다. 거의 10년만에 다시 가 본 학교였는데 많이 변한 부분도 있고 그대로인 부분도 있네요. 그나저나 이제는 초등학교라는 단어가 익숙하지만 초등학교에서 처음 바뀌었을때는 정말 적응이 안되었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구초등학교에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예전에는 푸른 언덕이니? 기타 여러 가지 문방구들이 있었는데 지금은 길도 많이 좁아지고 그 많던 문방구들은 하나도 없어지고 덩그러나 알파 하나만 남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문으로 들어가면 예전에도 있었던 것 같은 큰 나무가 서 있습니다. 예전에 저 나무 근처에서 졸업 사진을 찍었던 것 같은 기억이 나네요. 그때는 엄청 큰 나무 였는데 지금은 제가 많이 커서 작게만 느껴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큰 충격 중에 하나인 주차장입니다. 원래 정문 오른쪽에는 수영장이 있어서 여름 방학 때나 가끔 수영도 하곤 했었는데 이제는 주차장이 되어 버렸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동장입니다. 예전에는 엄청나게 넓게 느껴지던 곳이었는데 이제는 많이 작게 느껴집니다. 그나저나 최근 초등학교의 시설들이 많이 좋아졌네요. 예전에는 다 흙밭이었는데 이제는 인조 잔디지만 잔디도 깔려 있고 트랙도 만들어져 있네요. 그런데 트랙을 만든지 얼마 안되었는지 고무 냄세가 심하게 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관 옆에는 새로운 건물이 들어서 있네요. 청구 야구부!! 초등학교 리그에 대한 정보는 전무해서 어느 정도의 실력을 보여주시는지 모르겠네요. 최근 필자의 모교인 장충고등학교가 이번 황금사자기에서 2번째 우승을 하였네요. 고등학교도 졸업을 하고 한번도 안가 보았는데 한번 가보고 싶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관 옆에 있는 세종대왕의 상입니다. 예전에 어느 학교에나 있던 전설이 청구초등학교에도 있었는데 밤만 되면 피눈물을 흘리면서 돌아다닌다고 했었지요. 그때는 정말 무서웠는데 지금은 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구초등학교 본관입니다. 예전 기억에 제가 초등학교 다닐적에 신축을 해서 5학년인가 6학년 때부터 건물을 사용했었던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전 새로운 건물인 교육문화관입니다. 친구말에 의하면 수영장도 있고 실내 수영장도 있다더 군요. 제가 초등학교를 방문했을때가 일요일이라서 들어가 보지는 못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아쉬운 부분인 돌 미끄럼틀이 있었던 곳입니다. 제가 졸업하고 얼마지 나지 않아서 위험하다는 이유로 철거가 되었다고 하던데 정말 재미있게 놀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저도 돌 미끄럼틀이 잘 미끄러지지 않아서 손에 흙을 한 웅큼을 쥐고 발 밑에 뿌리면서 미끄럼틀을 타곤했는데 저도 몇 번 죽을 뻔한 기억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관 뒤에 있던 을씨년스러운 강당이 아직도 있네요. 진작에 철거가 되었을 거라고 생각했었는데 야구부 실내 연습장으로 아직 사용을 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 앞입니다. 그 많던 문방구들은 다 없어져 버리고 패스트푸드 점과 안경점등이 들어 왔네요. 요즘 패스트푸드에 대한 문제가 많이 대두되고 있는데 이렇게 버젓이 학교앞에서 장사를 하고 있다니 조금 걱정스럽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앞에 있던 헌책방이 아직도 있네요. 반갑습니다. 여기서 전과도 많이 사고 중학교 올라갈 때 정석도 사곤했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 요즘 날씨가 너무 더워서 kfc에 들어와서 음료수를 한잔했습니다... 간만에 초등학교를 방문하니 많은 부분들이 변화해서 그런지 조금 낯설지만 그래도 예전에 학교에서 놀던 추억들이 많이 떠오르네요. 아이러브스쿨 처음 유행할때는 동창회 모입도 많이 가지곤 했는데 요즘에는 많이 뜸하네요. 가끔 친구들이 너무나 그립곤하네요.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 at 2009.11.23 17:17 신고 [edit/del]

    저는 48회 졸업생인데~~ 맞나??ㅠㅠㅋㅋ
    저랑 같이 학교다니셨겠어요~
    전 아직두 그동네에 사는데^^
    한번도 학교에 들어가보지는 않았어요......
    매일 지나치기는하는데 학교가 많이 바껴가는 모습보면서 참...괜히 서운했는데~
    학교 수영장이랑 돌미끄럼틀이랑 동상에 관한 전설 다 생각나요!!
    진짜 행복했던 초등학교 시절이었는데..ㅋㅋ
    감회가 새롭네요~

    Reply
  3. at 2010.05.19 16:29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Reply
  4. 장석현 at 2011.05.20 20:53 신고 [edit/del]

    안녕하십니까 저는 지금 청구초5학년인 학생입니다. 오랜만에 와보니 어떠셨는지요? 지금은 카페주인님께서 가셧을때 그 망이 아니라 야구부를 위해 높은 망을설치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세종대왕상에 데한 전설이 바뀌었습니다.
    옆장충의 이순신과 우리 학교의 세종대왕이 밤에 싸운다는 것이고 우리학교와 장충초가 공동묘지였디고 소문이 돕니다. 그게 사실일까요?다음에도 또 와주십시오

    Reply
  5. Favicon of http://dmsgmlrka@hanmeil.net BlogIcon 김은희 at 2011.06.15 11:32 신고 [edit/del]

    너무 오랜 시간 잊고 살았네요 나는 19회 인데 사진을 보니 아련함이 가슴에 뭉클 한 뜨거운 것이 올라오네요 모습은 많이 변했지만 그래도 본관 건물을 보니 옛 생각도 새록새록 나고요 어린 시절 추억 만큼 좋은 것은 없죠

    Reply
  6. 손영호 at 2011.06.18 23:23 신고 [edit/del]

    안녕하세요.
    18회 졸업생 손영호라고 합니다.
    18회 졸업생 동기들아~혹시라도 이글보면 연락좀 주라.
    010-6235-2750 이니깐......
    잘들 지내고 있지~?!

    Reply
  7. 소숙영 at 2011.09.05 11:07 신고 [edit/del]

    전18회

    Reply
  8. Favicon of http://wilderness.siding.inc@gmail.com BlogIcon 조덕규 at 2012.07.19 11:57 신고 [edit/del]

    76년 졸업했읍니다 졸업사진이 필요합니다 부탁해요

    Reply
  9. 경영순 at 2012.11.04 04:12 신고 [edit/del]

    저는 77년생 ^^ 몇회 졸업인지 몰겟네요
    이런 사진도 잇엇네요 넘 좋네요...학교 넘 조아졌네요
    돌미끄럼은 정작 양쪽 미끄럼보다 가운데를 타는게 제일이엿지요.....
    소각장도 생각나고 그러네요 가장 인상깊은 바로 보이는 수영장이 없는게 아쉽네요
    센터 같은게 들어서서 더 신식 시설이 되긴햇지만요...

    아들 초등학교 홈피 둘러보다 생각지도 않게 검색해본 청구 초등학교 사진을 보게 되어 넘 감사할따름입니다..꾸벅

    Reply
  10. BlogIcon 강선임 at 2012.11.15 13:54 신고 [edit/del]

    문득 엣날생각에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학교이름을 넣다보니.. 저는 22회 입니다 현재 는 미국에서 거진 38년을 살고 있지만 한국에서의 추억을 간직하고 살고있죠. 이렇게 사진을 보게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동창들 만나고싶어요.

    Reply
  11. 신승미 at 2013.01.17 23:20 신고 [edit/del]

    28회 졸업생입니다. 30년이 지나 일부러 찾아가보았는데 눈물이 앞을가렸습니다. 정말 학교가 작아진것 같았습니다.수영장 생기던 첫해여름방학때 반별로 수영하던 생각에 그때 그시절로 돌아가 있는듯했습니다. 전 그때 합주부에서 첼로를 하고 있었는데 규명선생님 생각 많이 납니다. 지금쯤 어디계실까요? 학교앞 문방구 정말 그립습니다.

    Reply
  12. 김일근 at 2013.02.14 22:45 신고 [edit/del]

    어찌 어찌 돌아다니다 보니 학교 본관과 모습이 나와서 훑어 보다가 댓글들을 보게 되었습니다.
    많은 대 선배님들이 다녀가셨네요...그덕에 옛 졸업 앨범들 찾아 제가 몇회 졸업생인지도 알게되었습니다.
    앨범 앞장에 31회로 나오네요.
    덕분에 많이 바뀌었지만 아직도 옛 모습이 그나마 남아 있는 학교를 보게되어 감사했습니다.외국에 나와서 살다보니 이렇게 사진 아니곤 접하기 힘든 모교들...감사합니다.

    Reply
  13. 양창미 at 2013.04.22 01:37 신고 [edit/del]

    저는 88년도에 졸업한 사람입니다... 그때 선생님이랑 친구들 너무 보고 싶네요~
    6학년 담임이었던 한정혜 선생님도 문뜩 생각나네요..
    여름방학때 한번씩 정해진 날짜에 가서 수영하던 것도 기억나구여...
    그때 친구들 모하면서 살고 있을까 그립네여~~

    Reply
  14. 전성자 at 2013.10.21 00:57 신고 [edit/del]

    23회 졸업생입니다 학교 정문쪽에서 교실을보니 옛 모습 이 보이네요 감회가 새롭습니다 4,5학년 2년동안 구명자선생님께서 담임하셨었고 6학년때는 장재영 선생님께서 담임하셨습니다 거의 90을 바라보실것 같습니다 소식도 궁금하고 뵙고도 싶습니다

    Reply
  15. 황규식 at 2013.12.16 15:14 신고 [edit/del]

    78년 졸업생입니다. 약수동 떠나 평택에 산지 23년 입니다. 부모님 께서 약수동 사셔서 얼마전 한번 가봤는데 감회가 새롭더군요..., 저는 평택에 있는 어느 학교에서 23년을 학생들과 씨름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는 나를 이렇게 추억하는 애들도 많겠지요...., 아직도 기억나는 교가..., 저마다 가슴에, 해를 안고 날마다 오르는 푸른 언덕~ 청구청구 우리가 자라는 푸른 언덕 청구청구 우리가 배우는 푸른 언덕.

    Reply
  16. 조문숙 at 2014.01.23 20:56 신고 [edit/del]

    선후배님들 지금은 밴드에서 모두 만나셨겠네요~^^

    Reply
  17. 김주연 at 2014.02.21 18:47 신고 [edit/del]

    헉...저는 36회... 2000년초에 한번 신당동 떡볶이를 먹으러 갔다... 학교를 찾아 헤맸다는... 학교앞 육교가 없어져서 한참을... 돌미끄럼틀은 제가 재학시절 만들어졌었죠~ 그 위쪽은 6학년만 있었는데... 하기사.. 그때는 한 학년당 15학급, 한 한급당 70명이 넘는 인원이였으니...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봐서 좋습니다~

    Reply
  18. 이순영 at 2014.03.08 10:55 신고 [edit/del]

    전 83년 졸업생.
    결혼과 이사를 하면서 졸업앨범은 없어졌지만 내가슴속에는 남아있어요.
    수영장 생각나고 정문앞의 커다란 나무도 생각나네요.
    그시절이 그리워라~~

    Reply
  19. Favicon of http://kuh1127@hanmail.net BlogIcon 홍이 at 2014.05.24 13:32 신고 [edit/del]

    저는 13회 졸업생입니다. 지금은 양평에서 살고있지만 사진을 보니 그시절이 그립군요. 내가 다니던 시절은 전쟁이 끝난지 몇해 안되어서인지 나이 먹은 급우들도 있었지요. 참 감회가 깊습니다.

    Reply
  20. 1111 at 2014.10.20 17:07 신고 [edit/del]

    헐? 94년도애 졸업 했는데 선배는 많이있네여
    밖에 수영장 아직도 생각 나네여 방학때 비가 많이 왔는데도
    수영했음 ㅋㅋㅋㅋㅋ 체육관있는자리가 급식실있던자리
    돌미그럼도있었고

    Reply
  21. 장택영 at 2015.04.30 14:43 신고 [edit/del]

    후문 예법실 나와있는 사진 가지고 계신분

    Reply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