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최근 삼성전자에서 발표한 스마트폰 중에서 가장 저의 관심을 끌었던 제품은 바로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삼성 갤럭시노트 엣지라는 제품인데 단순히 화면을 전면에만 배치하는 것이 아니라 측면까지 확장해서 다양한 정보들을 표시하거나 컨트롤 버튼들을 배치한다는 발상 자체가 신선했고 이러한 아이디어를 실제로 구현할 수 있는 기술력이 돋보이는 제품이라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그럼 한국전자전 2014에서 직접 살펴본 삼성 갤럭시노트 엣지의 느낌은 어떨지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삼성 갤럭시노트 엣지가 처음 공개되었을 때는 퀄컴 스냅드래곤 805만 탑재될 것으로 예상이 되었지만 국내 버전의 경우에는 삼성 엑시노스 7 옥타코어 프로세서와 3GB RAM이 탑재된다고 합니다.

 

 

 

 

전면에는 2560 x 1440 해상도의 슈퍼아몰레드가 탑재되었고 아래쪽에는 스와이프 방식의 지문 인식 홈 버튼이 장착되었는데 전체적인 느낌은 삼성 갤럭시노트4와 유사한 편입니다. 그리고 전면에는 370만 화소의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는데 조리개는 F1.9로 상당히 밝은 편입니다.

 

 

 

 

삼성 갤럭시노트 엣지의 독특한 부분은 화면의 오른쪽 부분에 별도의 측면 디스플레이가 추가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해상도는 2560 x 160인데 각 종 정보를 표시해 주거나 다양한 아이콘들이 배치되어 있었습니다.

 

 

 

 

측면 디스플레이는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을 할 수 있고 특히 자로도 활용할 수 있다는 부분은 재미있다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상단을 살펴보면 전원/홀드 버튼이 배치되어 있었는데 아무래도 오른쪽에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있기 때문에 상단으로 버튼이 이동한 것으로 보입니다.

 

 

 

 

아래쪽에는 필기를 위한 S펜을 수납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고 테두리 부분은 별도로 분리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을 살펴보면 볼륨을 조절할 수 있는 버튼이 배치되어 있었습니다.

 

 

 

 

삼성 갤럭시노트 엣지의 배터리 커버를 살펴보면 가죽 느낌으로 마감이 되어 있었고 심박수를 측정할 수 있는 센서가 장착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카메라는 OIS 기술이 탑재되어 있는 1600만 화소의 제품이 장착되었습니다.

 

 

 

 

삼성 갤럭시노트 엣지의 전면 화면을 살펴보면 측면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 있기 때문에 화면의 하단이 조금 다르게 디자인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오른쪽 디스플레이 부부에는 전화나 문자, 카메라에 관련된 아이콘들이 배치되어 있고 옆쪽으로 드래그를 하면 다른 화면으로 변경할 수 있습니다.

 

 

 

 

카메라 기능을 실행하면 측면에 셔터 버튼을 비롯해서 다양한 아이콘들이 배치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부분은 상당히 재미있는 시도로 보입니다.

 

 

 

 

측면의 패널은 위와 같은 메뉴를 통해서 변경해 줄 수 있는데 표시할 수 있는 패널의 종류의 조절해 줄 수 있습니다.

 

 

 

 

삼성 갤럭시노트 엣지의 측면 디스플레이 부분을 사용하는 동영상인데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이 되고 전면 디스플레이가 활성화될 때에는 옆면으로 화면이 조금 밀리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삼성 갤럭시노트 엣지에 대해서 간단하게 살펴보았는데 전체적으로 기술적인 약진 대단한 제품이라고 판단이 되었고 아직 측면 디스플레이는 단순히 기존 인터페이스의 확장형에 불과하지만 아이디어에 따라서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재미있다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