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테슬라는 전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전기차를 만드는 회사입니다 2008년 첫 번째 모델인 로드스터를 출시한 이래로 모델S와 모델X를 발표했고 모델3가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그럼 이번 리뷰에서는 컴퓨텍스 2017에서 직접 체험해본 테슬라 모델X와 모델S에 대해서 자세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테슬라 모델X의 가장 큰 장점은 팔콘 윙 도어가 탑재되었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도어를 개봉하면 흡사 미래에서 온 자동차와 같은 느낌을 받게 됩니다.



테슬라 모델X의 옆면은 매끈한 형태로 제작이 되었는데 디자인적인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화이트 컬러의 매칭도 상당히 좋은 편이었습니다.



테슬라 모델X의 손잡이는 터치 방식으로 동작을 하는데 모델S가 터치를 하면 튀어 나왔던 것에 비해서 모델X는 고정된 형태였습니다. 신선한 방식이지만 편리하다고 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테슬라 모델X의 팔콘 윙 도어는 앞도적인 느낌을 주는 편입니다. 그리고 뒤쪽에도 사람들이 더 탈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참고로 도어는 센서가 내장되어 있어서 벽에 부딪히지 않도록 설계되었습니다.



테슬라 모델X는 6~7인승으로 설계가 되었습니다. SUV로 설계된 모델이기 때문에 4인 이상 가족들에게 유용할 것으로 예상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화이트 시트는 상당히 인상적이었는데 때가 탈 것이 조금은 걱정이 되었습니다.



테슬라 모델X는 전기자동차로 설계가 되었기 때문에 보닛 부분에 엔진이 없습니다. 그래서 트렁크처럼 사용할 수 있는데 적제공간이 상당히 넓은 편이었습니다.



테슬라 모델X의 내부도 상당히 세련된 형태로 디자인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재미있는 부분은 바이오 디펜스 모드 시스템을 적용해서 생화학 공격 시에도 대비할 수 있다고 합니다.



테슬라 모델X의 내부를 살펴보면 커다란 형태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습니다. 내비와 같은 각 종 정보들을 확인하고 내부 시스템들을 설정하고 실행시킬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테슬라 모델X의 모든 정보들을 핸들의 앞쪽에 배치되어 있는 LCD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시원한 느낌을 주는 편이고 다양한 정보들이 표시되었습니다.



테슬라 모델S는 준대형 세단으로 설계되었는데 디자인은 상당히 매끈한 느낌을 주는 편입니다. 참고로 가장 상위 모델인 P100D의 경우에는 제로백이 2.28초로 엄청난 성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테슬라 모델S의 모터들도 모델X와 같이 바퀴 부분에 부착되어 있기 때문에 보닛의 내부는 트렁크로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전기차의 가장 큰 장점 중에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테슬라 모델S의 옆모습은 상당히 날렵한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세단에 비교해도 부족하지 않았고 오히려 뛰어난 부분들이 많다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테슬라 모델S의 손잡이는 터치하면 외부로 튀어나오는데 만지는 재미가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유광으로 마무리되었기 때문에 지문은 조금 신경이 쓰였습니다.



테슬라 모델S의 트렁크는 상당히 넓은 공간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배터리와 모터가 바닥에 배치되어 있기 때문으로 조향성도 좋다고 합니다.



테슬라 모델S의 내부는 모델S와 같이 깔끔한 형태로 마감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외장보다는 내장이 정말 미래에서 온 자동차와 같은 느낌을 줍니다.



디스플레이를 이용해서 테슬라 모델S의 모든 기능을 제어해 줄 수 있습니다. 위의 사진은 보닛을 개봉하는 장면입니다. 기능들이 상당히 직관적이라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전기자동차들의 가장 큰 단점은 충전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테슬라에서는 초고속 전기 충전소인 슈퍼차저를 개발했습니다. 작은 건물에 들어가는 수준의 전기를 자동차에 밀어넣는다고 합니다.


테슬라의 자동차들은 미래에 개발된 제품이라는 느낌을 주는 편입니다. 특히 실내는 기존 자동차들과 전혀 다르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렇지만 자동차의 기능이 좋은 것과 과연 한국시장에서 성공할 것인가? 하는 부분은 다릅니다. 특히 충전의 번거로움과 비용 문제 때문에 아파트와 같은 공동주택에서 생활하는 한국시장에서는 크게 성공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