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bile

안드로이드, 아이패드, PC에서 메모 공유를 위한 어플! 에버노트(EVERNOTE)

 

최근 안드로이드나 iOS를 사용하는 스마트폰이나 패드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러한 제품들은 다양한 어플들을 통해서 사용성을 확장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는데 제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어플들은 메모에 관련된 내용들인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계속 가지고 다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별도의 노트나 펜을 휴대하는 것에 비해서 편리하게 메모를 할 수 있는 편입니다.(물론 배터리의 제약은 스스로 극복을 하셔야 합니다.)

 

저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아이패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이렇게 사용하는 제품이 많아질수록 크로스 플랫폼에서 메모를 공유할 수 있는 어플들이 필요했는데 그래서 선택한 어플이 에버노트(EVERNOTE)입니다. 에버노트(EVERNOTE)를 사용하면 안드로이드, iOS, PC, 웹에서 서로 메모를 동기화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항시 휴대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순간적으로 떠오르는 생각을 메모하기 좋은 편입니다. 물론 배터리의 압박이나 긴 내용을 타이핑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기는 하지만 간단하게 사용하기에는 좋은 편입니다.

 

 

마켓에서 에버노트(EVERNOTE)를 검색해서 설치를 하신 후에 https://www.evernote.com 에서 사용자 계정을 등록해 주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에버노트(EVERNOTE)를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에버노트(EVERNOTE)의 첫 화면에서 새로운 노트를 작성하거나 기존에 작성된 노트를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옵션을 선택하면 동기화나 설정에 관련된 내용들을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안드로이드 위젯을 통해서도 에버노트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노트 작성을 선택하면 위와 같이 노트의 제목과 내용을 작성할 수 있는 공간이 표시가 됩니다. 제목은 별도로 입력하지 않으면 내용의 일부가 표시되는 형태이고 사진이나 오디오, 비디오, 파일들을 첨부할 수 있는데 3G환경에서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아이패드는 이미 작성된 문서, 음악, 동영상, 게임 등 컨텐츠를 소비하는 기기에 더 적합한 느낌이지만 화면(키보드)이 크기 때문에 간단한 메모를 하기에도 크게 부족하지는 않은 편입니다.

 

 

앱스토어에서 에버노트(EVERNOTE)를 다운로드 받은 후에 로그인을 하면 기존에 작성이 되었던 메모들이 모두 표시가 상단 바를 통해서 메모를 정렬하거나 검색할 수 있고 하단에 있는 아이콘들을 통해서 새로운 노트를 작성할 수 있습니다.

 

 

아이패드 에버노트(EVERNOTE)에서 작성된 메모는 페이스북과 트위터, 이메일로 바로 전송이 가능합니다.

 

 

아이패드 가로모드에서 문서를 작성하는 화면은 위와 같고 세로 모드에서는 약간 다른 편입니다. 아이패드는 키보드의 크기가 큰 편이기 때문에 간단하게 문서를 작성하기에는 좋은 것 같습니다. 그러나 길게 작성하려면 별도의 외장 키보드를 이용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에버노트(EVERNOTE)의 가장 큰 장점은 PC에서 사용을 할 수 있는 별도의 동기화 프로그램이 제공이 된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다양한 플랫폼에서 작성된 메모들을 통합적으로 관리를 할 수 있습니다.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하기 어려운 환경이라면 https://www.evernote.com 에 접속을 하면 웹에서도 바로 메모를 작성하거나 기존에 작성된 메모를 확인할 수 있는 페이지가 제공이 됩니다.

 

지금까지 안드로이드, iOS, PC, 웹에서 사용을 할 수 있는 에버노트(EVERNOTE)에 대해서 간단하게 살펴보았습니다. 에버노트(EVERNOTE)의 가장 큰 장점은 멀티 플랫폼에서 메모들을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일 것 같습니다. 그 외에도 별도의 PC용 동기화 프로그램이 제공되는 등 다양한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무료 버전의 경우에는 매월 60MB제한, 광고 등의 제약이 있지만 간단하게 텍스트 위주로 사용을 하는 목적이면 크게 부족하다고는 생각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