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puter

이마트 로지텍 럭키박스 결과물! G102IC 라이트싱크 후기!

 

매년 이맘때가 되면 로지텍에서는 럭키박스라는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잘만 뽑으면 고가의 로지텍 게이밍 기어를 얻을 수 있고 운이 없다고 해도 본전이기 때문에 많은 게이머들이 도전합니다. 그래서 저도 스타필드의 일렉트로마트에서 하나 구매를 했고 결과는 꽝이었습니다. 그럼 이번 포스팅에서는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의 특징을 자세하게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는 LIGHTSYNC 기능이 탑재된 제품입니다. 그래서 책상 위를 화려하게 꾸밀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로짙게의 다른 게이밍 기어와 조명 효과를 동기화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의 박스를 살펴보면 전면에는 8,000 DPI를 지원한다는 문구와 함께 본체의 모습이 인쇄되어 있습니다. 엔트리급 제품이라서 패키지 자체가 로지텍의 다른 제품들처럼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지는 않습니다.

 

 

박스의 뒷면에는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의 주요 특징이 설명되어 있습니다. 우선 DPI는 200부터 8,000 범위 사이에서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1,680만 가지의 색상을 표현할 수 있는 풀 스펙트럼 RGB 조명을 내장하고 있습니다.

 

 

박스의 옆면에는 특징들이 설명되어 있습니다. USB 보급률은 1000Hz이고 32비트 ARM 기반의 마이크로프로세서를 탑재했습니다. 그 외에도 6개의 프로그램 가능한 버튼을 내장하고 있습니다.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는 심플한 형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로지텍에서는 엔트리급 제품이라고 할 수 있지만, 뒤로, 앞으로 가기 버튼을 가지고 있어서 일상용으로 사용하기에 크게 부족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는 기존 로지텍의 명품 게이밍 마우스 G1의 클래식한 디자인을 계승했다고 합니다. 저도 시리즈의 제품들을 대부분 사용해 보았는데요. 느낌은 좋은 편이었습니다.

 

 

휠은 돌리는 느낌이 어느 정도 있는 형태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저는 걸리는 느낌이 적은 마우스는 선호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기계식 버튼 텐션 시스템이 적용되어서 좌우 클릭의 장력을 일정하게 유지시켜 줄 수 있다고 합니다.

 

 

뒤쪽의 로고와 테두리 부분에는 레인보우 LIGHTSYNC RGB 조명이 탑재되어습니다. 로지텍 G HUB라는 전용 소프트웨어를 통해서 자신의 취향에 맞게 발광 패턴이나 컬러는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습니다.

 

 

바닥을 살펴보면 모서리 부분의 4개와 중앙에 하나의 테프론 피트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적절한 수준의 마우스 패드 위에서는 부드럽게 동작을 하는 편입니다.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에는 최대 8,000DPI까지 설정할 수 있는 게이밍 마우스 센서가 탑재되었습니다. 따르 이름을 명시하지 않은 것으로 보아서 HERO 센서보다는 등급이 낮은 것 같습니다.

 

 

옆쪽을 살펴보면 뒤로와 앞으로 가기 버튼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일부 엔트리급 마우스의 경우에는 이러한 버튼도 없는 것들이 있는데요. 그런 제품들은 구매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의 케이블은 고무 재질로 제작되었고 길이는 적당한 편입니다. 그리고 USB 커넥터 로지텍의 G 로고가 각인되어 있습니다. 패브릭이 아니라는 점은 아쉽지만 케이블이 부드러운 편이어서 크게 거슬리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저는 F10 정도의 손 크기를 가지고 있는데요.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의 그립감은 사용하기에 딱 좋은 정도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리고 표면이 매트하게 처리되어서 느낌도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G HUB라는 전용 소프트웨어가 필요합니다. 로지텍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고 시간이 지날수록 안정서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로지텍 G HUB의 LIGHTSYNC 메뉴를 확인해 보면 3가지 포인트의 효과나 색상을 자신의 취향에 따라서 조절할 수 있습니다. 물론 사용할 때는 손으로 가려지기는 하지만 책상 위를 조금 더 화려하게 꾸밀 수 있습니다.

 

 

할당에서는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에 탑재된 6개의 버튼을 자신의 취향에 맞게 설정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대부분 기본 기능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DPI 사이클 버튼만 설정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매크로 기능도 설정할 수 있습니다.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기능이 다채로운 편이어서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는 주로 프로그램을 종료하는 기능을 할당해서 사용합니다.

 

 

민감도에서는 DPI를 최대 8,000까지 설정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DPI 사이클도 지원하는데요. 저는 하나의 DPI값만 설정해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물론 일부 게이머들은 스나이퍼 환경에서 DPI값을 빠르게 변경해서 사용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로지텍 G102IC 라이트싱크는 이마트 로지텍 럭키박스의 결과물로 구매하게 되었지만 의외로 쿼리티가 나쁘지 않은 게이밍 마우스라고 생각되었습니다. 특히 최대 8,000DPI까지 설정할 수 있는 게이밍 센서와 라이트 싱크 RGB 조명을 탑재하고 있다는 점이 유용한 부분이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럼 이제는 저는 내년 럭기박스 이벤트를 기다려 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