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bile

첫 번째 안드로이드 3.0 허니콤 태블릿! 모토로라 줌(XOOM)을 만나다!

 

최근 안드로이드 태블릿들이 시장에 점차적으로 출시가 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존의 제품들은 스마트폰에 적합한 형태의 2.X 대의 버전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태블릿으로서의 역할 보다는 조금 크기가 커진 스마트폰이라는 인상이 강했고 실질적으로 스마트폰과 기능적으로 상충이 되는 부분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구글에서는 안드로이드를 보다 태블릿에 적합한 형태로 개발할 필요성을 느꼈고 그 결과 탄생한 것이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입니다. 그래서 이번 리뷰에서는 세계 최초로 허니콤을 탑재한 모토로라 줌(XOOM)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 출시 블로거 데이는 03 29일 시청역에 위치한 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이 되었습니다.

 

 

행사장에 방문을 하니 이미 많은 블로거 분들이 방문을 하셔서 모토로라 줌(XOOM)을 체험하고 계셨습니다. 제법 많은 수의 모토로라 줌(XOOM)가 전시되어 있어서 충분히 만져 볼 수 있었습니다.

 

 

 

행사장의 한 쪽에는 모토로라 줌(XOOM)의 특징적인 부분 중에 하나인 500만 화소의 카메라와 플래시를 활용한 사진을 촬영하고 있었고 다른 쪽에서는 자이로센서를 이용해서 게임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었는데 그냥 무난한 기능들이라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모토로라 줌(XOOM)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은 두 가지 종류의 도킹스테이션과 같이 출시가 되기 때문에 도킹스테이션에 거치가 되어 있었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의 스펙을 살펴보면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이 탑재되어 있고 듀얼 코어 프로세서, 10.1인치 WXGA(1280x800) 해상도의 스크린, 1080P 재생가능, 전면 200만 후면 500만 화소의 카메라를 내장하고 있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 10.1인치 스크린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크기는 제법 큰 편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베젤의 두께는 위와 같이 엄지 손가락 보다 조금 작은 정도였는데 화면의 크기에 비해서 전체적인 사이즈는 약간 작아 보였습니다.

 

 

전면의 상단부에는 200만 화소의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보통 전면에는 VGA(3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는 것에 비해서 해상도가 높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마도 구글 토크를 통한 화상채팅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는 것 같습니다.

 

 

오른쪽 모서리 부분에는 사진에서는 잘 표시되지 않지만 LED 인디게이터가 부착되어 있어서 메일이나 다른 알림이 있으면 표시가 된다고 합니다.

 

 

뒷면을 살펴보면 투톤으로 구성이 되어 있고 하단은 아마도 메탈 재질로 만들어져 있는 것 같았습니다.

 

 

뒷면의 한쪽 끝에는 스피커가 부착이 되어 있고 반대편에도 역시 스피커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뒷면의 반대편에는 500만 화소의 카메라와 듀얼 LED 플래시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특이하게 전원/홀드 버튼이 뒤쪽에 배치되어 있었는데 생각보다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의 두께는 13cm 저도 되었는데 가운데에는 약간 두꺼운 편이고 테두리 쪽으로 갈수록 얇아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상단에는 3.5mm 이어폰 커넥터가 탑재되어 잇고 옆에는 USIM을 넣을 수 있는 슬롯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USIM SKT용이 내장되어 있었는데 모토로라 줌(XOOM) KT용으로는 출시되지 않고 오직 SKT용으로만 출시가 된다고 합니다.

 

 

옆면을 살펴보면 위쪽에 볼륨을 조절할 수 있는 두 개의 버튼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버튼들은 최소화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단에는 충전을 위한 단자들과 HDMI 단자들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도킹 스테이션에 연결이 되기 때문에 하단에 단자들이 위치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충전은 전용 어댑터를 이용해야 한다고 합니다.

 

 

이번 블로거 데이에서는 모토로라 줌(XOOM)과 같이 사용을 할 수 있는 다양한 액세서리들도 같이 공개가 되었습니다.

 

 

우선 하드케이스는 위와 같이 구성이 되어 있었는데 딱딱한 느낌이어서 본체를 잘 보호해 줄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디자인이 너무 투박해 보였습니다.

 

 

뒷면을 살펴보면 버튼과 카메라 부분은 개방이 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내부에 주름이 있어서 다양한 각도로 조절을 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 있었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은 두 가지 도킹 스테이션이 같이 출시가 되는데 작은 쪽이 멀티미디어 도킹 스테이션이고 큰 쪽은 스피커 HD 도킹 스테이션입니다.

 

 

멀티미디어 도킹 스테이션의 경우에는 외부 스피커를 연결할 수 있는 AUX커넥터가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단순이 음악을 듣거나 충전을 하는 용도로 사용이 가능해 보였습니다.

 

 

스피커 HD 도킹 스테이션의 경우에는 TV와 연결을 하기 위한 HDMI 커넥터가 같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자체적으로 스피커를 내장하고 있기 때문에 별도의 스피커가 필요치 않아 보였는데 HDMI에 같이 전송이 되는 음성 소스를 어떻게 사용하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실리콘 케이스들과 같이 전시가 되어 있었는데 다양한 종류의 컬러가 준비되어 있었습니다. 가볍게 사용하기 좋아 보였습니다.

 

 

실리콘 케이스를 사용하면 위와 같이 전면 전체가 노출이 되게 되는데 화면의 크기가 큰 편이기 때문에 약간 불안하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이 주목을 받고 있는 이유는 세계 최초로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을 탑재했다는 점 때문입니다. 홈 화면을 살펴보면 스마트폰들과는 약간 다른 스타일로 각 종 위젯들과 아이콘들이 배치 되어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왼쪽 상단에 위치한 검색을 할 수 있는 키보드가 표시되는데 화면의 크기가 큰 편이기 때문에 쉽게 타이핑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음성 검색 기능을 이용하면 왼쪽 상단에 검색을 할 수 있는 창이 표시가 됩니다. 마이크는 하단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왼쪽 하단에 있는 버튼을 눌러주면 왼쪽 화면에 다섯 개의 애플리케이션들이 출력이 되고 자신이 원하는 기능들을 선택해서 사용을 할 수 있게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오른쪽 하단에 있는 시계를 선택하면 모토로라 줌(XOOM)의 각 종 설정을 변경할 수 있는 메뉴가 표시됩니다.

 

 

오른쪽 상단에는 + 버튼이 위치하고 있는데 해당 버튼을 눌러주면 각 종 위젯들을 홈 화면에 배치를 해 줄 수 있는 메뉴가 표시됩니다.

 

 

애플리케이션 버튼을 눌러주게 되면 모토로라 줌(XOOM)에 설치되어 있는 애플리케이션들이 표시됩니다.

 

 

모토로라 줌(XOOM)에는 1GHz의 듀얼코어 CPU가 탑재되어 있기 때문에 웹서핑을 하는 과정은 굉장히 쾌적한 편이었습니다. 실제 사용 동영상은 잠시 후에 이어집니다.

 

 

모토로라 줌(XOOM)에 탑재되어 있는 웹브라우저의 경우에는 탭 방식을 지원하고 다른 스마트폰들이 바로 모바일 페이지로 연결되는 것에 비해서 모토로라 줌(XOOM)은 일반 PC용 페이지로 접속이 되었습니다.

 

 

책을 볼 수 있는 도서라는 애플리케이션도 설치가 되어 있었는데 로딩되는 속도가 조금 느리기는 했지만 사용성은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설정을 확인해 보면 화면의 해상도가 높은 편이기 때문에 2단으로 구성이 되고 있고 태플릿 정보를 확인해 보면 안드로이드 버전은 3.0.1 입니다.

 

 

실제로 모토로라 줌(XOOM)에 탑재되어 있는 허니콤을 사용하는 동영상입니다. 생각보다 전체적으로 빠른 속도로 동작을 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모토로라 줌(XOOM)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이 시작되었습니다.

 

 

우선 모토로라 줌(XOOM)은 세계 최초로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을 탑재한 태블릿입니다. 아마도 가장 먼저 출시가 될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을 살펴보면 기존의 2.X 대의 버전들과는 다르게 태블릿에 최적화되어 있는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에 따라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는 차별화되어 있는 사용성을 제공해 줄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모토로라 줌(XOOM)의 특징적인 부분은 PC와 같은 웹 브라우징 환경을 제공한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위에 있는 동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속도는 제법 만족스러운 수준이었습니다.

 

 

CPU 1GHz 듀얼 코어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nVIDIA TEGRA인데 속도는 빠른 편이지만 동영상 코텍에 문제가 있는데 모토로라 줌(XOOM)도 동일한 문제가 있을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다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마찬가지로 어도비 플래시 플레이어 10.2을 설치할 수 있습니다. 국내의 다양한 웹사이트들에서 플래시가 사용이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유용할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웹 브라우저는 멀티탭 기능을 지원합니다. 그래서 PC와 비슷한 느낌으로 웹서핑을 할 수 있습니다.

 

 

다른 안드로이드 플랫폼과 마찬가지로 멀티태스킹 기능들도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메모리는 1GB DDR2 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이제 이정도 사양이 대세로 자리잡을 것 같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은 메일을 보내고 웹서핑을 하고 멀티미디어 데이터를 재생하는데 최적화 되어 있는 태블릿 이라고 합니다.

 

 

디스플레이도 제법 좋은 제품이 사용이 되었다고 합니다. 실제로 시야각도 굉장히 우수한 편이었습니다.

 

 

아이패드와의 화면 비율 비교가 있었는데 조금 무리수였다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각 각의 화면 비율의 장, 단점이 다르기 때문에 어떤 제품이 특별히 비교 우위에 있다고 판단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에 사용된 디스플레이는 10.1인치이고 해상도는 1280x800입니다. 해상도가 기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 비해서 높은 편이지만 웬만한 애플리케이션들은 대부분 호환이 된다고 합니다.

 

 

콘솔과 같은 게임 기능도 제공을 한다고 합니다. 사실 이런 종류의 타블릿과 스마트폰에서 즐기는 게임들은 유난히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에는 자이로스코프, 지자기, 가속도 센서가 탑재되어 있어서 게임을 즐기기에 용의한 편이지만 특별한 기능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았습니다.

 

 

후면 500만 화소의 카메라에는 듀얼 LED 플래시가 내장되어 있는데 간단하게 스냅용으로 사용을 하면 좋을 것 같았습니다.

 

 

전면에는 200만 화소의 카메라가 내장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화상채팅을 할 경우에 사용을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모토로라 줌(XOOM)는 콤팩트한 사이즈를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 베젤이 얇은 편이어서 약간 작아 보이기는 했지만 개인적으로 10.1인치는 약간 크다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세로 모드에서 타이핑을 하기에 용이하다고 합니다.

 

 

사용시간은 약 10시간 정도 가능하다고 하는데 다양한 시나리오에 따른 자세한 사용시간은 아직 공개가 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완충은 3시간 정도에 가능하다고 합니다.

 

 

발표가 종료가 되고 QnA시간이 이어졌습니다.

 

Q. 무게는 얼마인가요?

A. 메탈재질의 사용으로 인해서 약 730g입니다.

Q. 국산 애플리케이션들이 부족해 보입니다.

A. 지속적으로 추가해갈 예정입니다

Q. 국내 예상 판매량은?

A. 많이 팔고 싶습니다..

Q. Wi-Fi 모델이 출시되나요?

A. 출시 계획은 없습니다.

Q. 가격과 KT에서 출시 예정은

A. 가격은 미정이고 SK 전용으로만 출시됩니다.

 

지금까지 모토로라 줌(XOOM) 블로거 데이에서 공개되었던 부분들에 대해서 자세하게 살펴보았습니다. 제가 살펴본 모토로라 줌(XOOM)은 완성도도 좋은 편이었고 특히 평소에 궁금했었던 안도로이드 3.0 허니콤을 확인해 볼 수 있는 제품으로서 의미가 있다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특히 앞으로 출시될 허니콤을 탑재한 태블릿들의 러시에 선봉장과 같은 역할을 제품이라고 생각이 되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 서울프라자호텔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