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obile

[CES 2020] 어! 생각보다 괜찮네? 화웨이 메이트 X 체험 후기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제조사들은 다른 회사와의 차별성을 위해서 다양한 신기술들을 채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폴더블 스마트폰이 있습니다. 그런데 화웨이 메이트 X는 삼성 갤럭시 폴드에 비해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었는데 실제로 살펴본 느낌을 이번 포스팅에서 자세하게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화웨이 메이트 X는 아웃폴딩 방식으로 제작되었는데 접었을 때도 일반적인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과 유사한 디스플레이를 제공합니다. 인폴딩 방식의 갤럭시 폴드와 차이가 나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화웨이 메이트 X의 카메라는 뒤쪽에만 탑재되었는데 아웃폴딩 방식의 디스플레이를 이용해서 셀카를 일반적인 스마트폰과 같은 느낌으로 촬영할 수 있습니다. 셀피를 위한 별도의 펀치홀을 뚫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화웨이 메이트 X의 카메라 스펙을 확인해 보면 OIS 기술이 적용된 4,000만 화소의 기본 카메라와 800만 화소의 망원 카메라 그리고 2,000만 화소의 초광각 카메라까지 트리플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화웨이 메이트 X의 디스플레이 스펙을 확인해 보면 8인치 4:3.4 비율의 2480 x 2200 해상도의 플렉서블 AMOLED가 탑재되었습니다. 폴더블 스마트폰의 장점이 돋보이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는데 태블릿을 사용하는 것과 같은 느낌입니다.



제가 가장 자세하게 살펴본 부분은 가운데 주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웃폴딩 방식이라서 갤럭시 폴드처럼 미리 주름이 가 있지는 않고 약간 우글거리는 느낌이 있습니다. CES 2020 현장에 가져다 놓은 제품은 신경을 썼는지 크게 주름이 신경 쓰이지 않았습니다.



화웨이 메이트 X는 접었을 때 왼쪽에 있는 작은 돌기를 이용해서 고정되는 방식이고 빨간 버튼을 눌러서 펼치는 구조로 제작되었습니다. 제법 단단하게 고정이 되는 편이었습니다.



힌지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핵심 부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화웨이 메이트 X의 힌지는 일부의 부품이 내부로 수납되는 형태로 제작되었는데 갤럭시 폴드에 비해서 완성도가 높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접었을 때 화웨이 메이트 X의 두께는 얇지 않은 편입니다. 그런데 휴대하는데 크게 부담스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갤럭시 폴드와는 다르게 좌우의 길이가 비대칭입니다.



반대쪽을 살펴보면 USB-C 커넥터와 스피커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폴더블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공간 때문에 3.5mm 이어폰 단자를 탑재하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옆쪽을 살펴보면 에어리어 방식의 지문인식 센서 겸용 전원 버튼이 탑재되었습니다. 갤럭시 폴드와 같은 형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웃폴딩 방식이라면 인화면 지문인식 센서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인폴딩이라면 아무래도 측면 지문인식 센서 정도가 적당한 타협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살펴본 화웨이 메이트 X의 완성도는 소문에 비해서 나쁘지 않은 편이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렇지만 현재의 폴더블 스마트폰은 과도기적인 요소가 너무 강한 편이고 특히 아웃폴딩 방식은 외부 충격에 취약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조금 더 내구성이 개선된 폴더블 스마트폰을 구매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