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puter

쿨러마스터 WR530 S 키보드 손목 받침대 효과 어떨까?


최근 많이 사용되고 있는 기계식이나 무접점 키보드들은 스위치의 크기 때문에 일정 수준 이상의 높이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타이핑을 많이 하는 분들은 손목받침대를 별도로 구매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이번 리뷰에서는 쿨러마스터 WR530 S 손목받침대의 장단점을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쿨러마스터 WR530 S 손목받침대의 박스는 기다란 형태로 제작되었습니다. 참고로 사이즈는 S와 L 두 가지로 출시되고 있는데 자신이 사용하는 키보드의 레이아웃에 따라서 구매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박스의 오른쪽에는 주요 특징이 설명되어 있습니다. 우선 부드러운 폼 재질로 제작되어서 편안한 쿠션감을 제공하고 로고에 야광처리가 되어 있어서 야간에도 어느 정도는 식별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표면에 방수 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뒷면에는 다양한 나라의 언어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참고라는 문구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영어로만 적어 놓았어도 충분했을 것 같은데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조금 의아한 부분입니다.



박스의 일부에는 구멍이 뚫려 있어서 실제로 쿠션을 만져보고 내부를 확인해 볼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중국이 아니라 대만에서 만들어졌다는 점도 독특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쿨러마스터는 대만의 컴퓨터 부품, 주변기기 제조사입니다.



박스의 옆면에는 쿨러마스터 WR530 S 손목받침대의 크기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참고로 359 x 95 x 18mm인데 텐키리스 키보드와 함께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쿨러마스터 WR530 S 손목받침대는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마우스 패드와 유사한 구조로 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상단에는 방수 처리가 되어있고 로고 부분에는 야광처리가 되어있습니다.



바닥을 살펴보면 책상 윙에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독특한 패턴들이 각인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고무 냄새가 조금 나는 편입니다. 그래서 가능하면 야외에서 탈취를 조금 시키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쿨러마스터 WR530 S 손목받침대의 두께는 제법 두툼한 편입니다. 그래서 손목을 올려놓고 사용해도 부담이 적은 편입니다. 그리고 적당한 반발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편리한 부분입니다.



저는 텐키리스보다도 약간 작은 사이즈의 키보드를 사용하고 있는데 너비는 적당하다고 생가되었지만 폭은 약간 길다고 판단되었습니다. 그래서 책상 위에서 공간을 조금은 많이 차지 하는 편이빈다.



쿨러마스터 WR530 S 손목받침대의 높이는 상당히 적절한 수준입니다. 실제로 키보드와 손목 받침대의 높이가 제대로 맞지 않으면 은근한 스트레스를 받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실제로 쿨러마스터 WR530 S 손목받침대를 놓고 타이핑을 해 보았는데 높이가 맞아서 손목이 편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나무로 제작된 제품과 비교해서 약간 푹신거리는데 일부 사용자들에게는 오히려 불편함을 초래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쿨러마스터 WR530 S 손목받침대는 장단점이 분명한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선 적당한 수준의 완성도와 편안한 사용감을 제공해서 조금 더 편안한 자세로 타이핑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소재의 특성상 불쾌한 냄새가 나는 편이고 푹신한 느낌을 싫어하는 분들에게는 조금 불편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적당한 성능의 손목받침대를 찾는 분들에게 쿨러마스터 WR530 S를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