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udio

명품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뱅앤올룹슨 이어셋 후기


Bang & Olufsen의 A8은 세련된 디자인과 좋은 음질로 국내 음향 기기 커뮤니티에서는 전설의 레전드라는 평가를 받는 제품입니다. 그리고 무선 시대가 시작되면서 블루투스 기능을 추가한 뱅앤올룹슨 이어셋이라는 모델이 공개되었는데 깔끔한 디자인의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는 분들에게 적합한 제품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럼 이번 리뷰에서는 어떤 특징을 가졌는지 자세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의 박스는 깔끔한 형태로 제작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전면에는 우수한 사운드를 제공하고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유연한 조정 시스템을 적용했다는 내용이 설명되어 있습니다.



박스의 뒷면을 살펴보면 뱅앤올룹슨 이어셋의 특징들이 설명되어 있는데 전설적인 이어폰인 A8에 무선 기능을 추가했는데 디자인과 성능을 모두 만족시키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의 핵심은 세련된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고 사람마다 다른 귀의 모양에 대응할 수 있도록 유연한 조정 시스템이 탑재되었습니다.



박스를 개봉하고 뱅앤올룹슨 이어셋를 살펴보면 스펀지로 제작된 지지대에 고정되어 있고 각종 액세서리는 아래쪽에 수납되어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깜끔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은 이도컴퍼니T&D에 의해서 공식수입되고 있는데 A/S 등의 혜택을 받으려는 분들은 정식으로 수입된 제품을 구매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구성품에는 빠른 시작 가이드가 한 권 포함되어 있습니다. 한글로도 설명되어 있으므로 한 번 정도는 자세하게 확인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을 충전시켜주기 위한 USB-C to USB-A 케이블과 3쌍의 이어패드가 제공됩니다. 오염을 방지하기 위해서 아이패드를 장착하고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을 보호할 수 있는데 부드러운 소재의 파우치도 하나 제공됩니다. 사용하지 않을 때나 야외에서는 파우치에 넣어서 흠집이 생기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은 그래파이트 브라운과 화이트 그리고 블랙 3종류의 컬러로 출시되었습니다. 자신의 취향에 따라서 색상을 선택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은 전설적인 이어폰 A8과 유사한 형태로 제작이 되었습니다. 특히 알루미늄과 견고한 폴리머 등으로 제작이 되어서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어폰을 살펴보면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도록 각도가 조절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사운드는 상당히 풍부하다는 느낌을 받았고 베오플레이 앱을 통해서 톤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은 이어후크 스타일로 제작이 되었습니다. 피스톤의 높이는 물론이고 이어후크의 각도를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편안하게 착용할 수 있습니다.



왼쪽 하우징의 아래쪽을 살펴보면 충전을 위한 USB-C 커넥터가 탑재되었습니다. 최신 표준 규격이라고 할 수 있고 커넥터의 방향에 상관없이 충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의 왼쪽 아이폰의 아래쪽에는 리모컨이 탑재되어 있는데 3개의 버튼을 통해서 음악이나 볼륨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중간 버튼을 길게 누르면 시리가 호출됩니다.



케이블의 길이는 적당한 편이기 때문에 목 뒤나 앞쪽으로 배치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부들부들한 느낌으로 제작이 되어서 몸에 닿는 느낌도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은 한 시간 만에 완전히 충전되고 완충 상태에서는 약 5시간 정도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출퇴근이나 등하교 시간에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의 이어후크는 피스톤의 높이는 물론이고 각도까지 다양하게 조절해 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자신의 귀에 딱 맞게 설정할 수 있습니다.



이어폰의 각도도 편안하게 귀에 장착할 수 있도록 조절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어패드를 장착하면 이어폰에 오염물질들이 묻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의 리모컨에는 3개의 버튼과 마이크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간편하게 볼륨과 음악을 조절해 줄 수 있습니다. 리모컨의 만듦새도 상당히 좋은 편입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은 베오플레이라는 전용 앱을 통해서 사운드의 톤을 조절해 줄 수 있습니다. 필요에 따라서 설치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을 스마트폰과 페어링한 후에 베오플레이 앱을 실행시키면 Earset 검색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용 방법은 어렵지 않습니다.



이름을 변경하거나 컬러를 선택할 수 있는데 선택된 컬러에 따라서 베오플레이 앱 내부에서 뱅앤올룹슨 이어셋의 색상이 결정됩니다. 작은 부분이지만 신경을 제법 쓴 것 같습니다.



베오플레이 앱에서는 사운드의 톤을 변경하거나 프리셋 중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기능들을 이용하면 자신이 원하는 찾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은 전설적인 A8 이어폰의 무선 버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디자인적인 부분에서는 이미 검증을 받은 제품이라고 할 수 있고 특히 피스톤의 높이나 이어후크의 각도를 조절해서 착용감을 높일 수 있다는 점도 유용한 부분이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세련된 디자인의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으시는 분들에게 뱅앤올룹슨 이어셋을 추천합니다.


뱅앤올룹슨 이어셋 구매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