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adgets

[CES 2020] LG전자에는 커피를 내려주는 클로이 로봇이 있다?


로봇은 우리의 삶을 편리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도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 등을 제작하는 산업 현장에서는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지만 실제로 우리 삶 속에서 만나보기는 의외로 쉽지 않은 편입니다. 그래서 LG전자에서는 일상 속에서도 로봇이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CES 2020에 LG 클로이 셰프봇을 공개했습니다. 그럼 이번 포스팅에서 어떤 로봇들이 전시되어 있었는지 자세하게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LG전자는 CES 2020 행사장에서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을 공개했습니다. 레스토랑에서 LG 클로이 로봇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었는데 재미있는 시도라고 생각되었습니다.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은 접객과 주문 그리고 음식 조리와 서빙, 심지어 설거지까지 로봇을 통해서 작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는데 조금 더 발전한다면 사람의 일손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 시나리오를 확인해 보면 우선 안내로봇이 고객을 응대하는데 예약을 확인하고 자리까지 안내하는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실제로 CES 2020에서는 손님이 직접 출연을 했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촬영하기 어려웠습니다.)



자리에 앉으면 테이블로봇을 통해서 주문을 할 수 있습니다. 재미있는 부분은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LG 페이를 통해서 결제까지 진행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주문이 완료되면 셰프봇이 실제로 요리(국수)를 만드는 과정이 진행되었는데 다양한 형태의 조리 도구를 변경하면서 음식을 만드는 과정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참고로 LG전자에서는 다양한 형태의 그릇과 조리기구를 잡아 떨어뜨리지 않고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 툴 체인지 기술 등을 적용했다고 합니다.



조리가 완료되면 마지막 단계에서는 사람이 토핑을 추가하거나 데코레이션을 해야 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로봇의 정밀도와 시나리오가 발전한다면 이러한 부분까지도 개선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요리가 완료되면 서빙로봇이 테이블로 국수를 배달하는데 지능형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되어서 최적의 경로를 판단합니다. 그리고 한 번에 여러 테이블의 음식을 운반할 수 있습니다.



식사가 끝나면 퇴식로봇이 테이블로 다가오고 빈 그릇들을 올려놓으면 식기 세척기로 이동을 합니다. 그리고 퇴식로봇은 서빙로봇과 같이 지능형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되었습니다.



클로이 테이블에서 인상적이었던 클로이 로봇은 빈 그릇을 씻는 세척로봇이었습니다. 초벌 세척하는 용도로 활용하는데, 그릇을 능숙하게 집어서 식기세척기 앞에 옮겨놓았습니다.



식사가 끝나면 바리스타로봇이 직접 커피를 드립 방식으로 내려주었는데 움직임이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LG전자는 CES 2020에서 로봇이 우리의 삶을 어떻게 편리하게 만들어 줄 수 있는지를 보여주었습니다. 현재는 빕스 등촌점에서 국수를 만드는 용도로 활용되고 있지만, 더욱 발전한다면 사람이 직접 하기에는 위험하거나 반복적인 일들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미리의 기술들을 미리 확인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LG 클로이 로봇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