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mputer

손목이 아프면?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 후기!


최근 우리는 작업 대부분을 컴퓨터를 통해서 처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만큼 키보드와 마우스의 사용 시간도 증가하고 있고 그에 따라서 손목 통증(손목 터널 증후근)을 느끼는 분들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PC 입력장치를 사용할 때 손목의 비틀림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이번 후기에는 손목 통증을 예방할 수 있는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의 특징을 자세하게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의 박스는 깔끔한 형태로 제작되었고 아래쪽에는 인체공학 설계가 적용된 제품이라는 문구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실제로 손목 통증이 심한 분들은 인체공학 키보드와 마우스를 사용하면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박스의 뒷면에는 주요 특징이 설명되어 있는데 핵심은 인체공학 디자인이 적용되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2.4GHz 무선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서 조금 더 자유롭게 마우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의 스펙을 확인해보면 무게는 119g으로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편입니다. 그리고 PWM3212 Pixart 센서가 탑재되었고 DPI는 1200 / 1600 / 2000 / 2400으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앱코는 PC 주변기기들을 유통, 제작하는 회사인데 제품 대부분이 가성비가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리고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는 독특하게도 와디즈에서 펀딩을 통해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박스의 옆면에는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의 특징이 아이콘으로 설명되어 있는데 다른 마우스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있어서 상태를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밝기가 조금 어둡다는 점은 아쉬운 부분입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의 구성품을 살펴보면 사용설명서가 한 장 포함되어 있습니다. 다양한 기능을 활용하기 원하는 분들은 한 번 자세하게 확인해 보시길 바랍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를 충전시켜줄 때 사용할 수 있는 1.5M 길이의 직조케이블이 하나 제공됩니다. 그런데 커넥터의 주변 형태가 약간 독특한 편이어서 다른 케이블은 제대로 장착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는 인체공학 디자인이 적용되어서 일반적인 마우스와는 형태가 전혀 다릅니다. 처음에는 조금 어색할 수 있지만 바로 적응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를 위쪽에서 보면 휠과 클릭 버튼이 수평이 아니라 수직 방향으로 기울어져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손바닥으로 자연스럽게 감쌀 수 있습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의 재미있는 부분은 OLED 디스플레이가 기본으로 내장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배터리나 DPI의 상태를 확인하는 용도 등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바닥을 살펴보면 마우스 센서와 전원 스위치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나노 리시버도 아래쪽에 수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는데 분실을 방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의 나노 수신기는 상당히 콤택트 한 편입니다. 그래서 데스크톱이나 노트북에 부담 없이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옆쪽을 살펴보면 좌, 우 클릭 버튼이 총 4개 탑재되었고 중간에는 DPI버튼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이주에서 뒤쪽에 배치된 클릭 버튼에는 다른 기능을 할당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반대쪽 옆면에는 뒤로 가기와 앞으로 가기 버튼이 배치되어 있고 아래쪽에 더블클릭 버튼이 탑재되었습니다. 참고로 아래쪽 버튼도 필요에 따라서 커스텀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저는 바탕화면으로 가기 기능을 할당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앞쪽에는 충전을 위한 마이크로 USB 커넥터가 탑재되었는데 주변에 가이드가 있는 형태로 제작되어서 기본으로 제공되는 직조케이블이 아닌 다른 제품은 호환이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에는 리튬 폴리머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는데 한 번 충전으로 약 29시간 정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 시간이 짧지 않은 편이어서 불편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의 나노 수신기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크기가 작은 편입니다. 그래서 노트북이나 PC 케이스의 USB 단자에 연결해서 사용해도 거추장스럽지 않은 편입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는 별도의 소프트웨어 드라이버를 설치할 필요 없이 OLED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기능을 확장할 수 있습니다. 우선 대기 화면에서는 배터리 잔량이나 현재 설정된 DPI 값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DPI 버튼을 3초간 누르면 설정 화면으로 전환되는데 뒤로 가기와 앞으로 가기 그리고 좌클릭2와 우클릭2 마지막으로 더블클릭 버튼에 다른 기능들을 할당할 수 있습니다.



설정 화면에서 새로운 기능을 할당하기 원하는 버튼을 누르면 마우스 기본 기능들과 볼륨 조절 그리고 계산기를 실행시킬 수 있는 메뉴들의 리스트가 표시됩니다.



그 외에도 복사, 잘라내기, 붙여넣기, 바탕화면으로 가기, 스크린샷 찍기 등의 기능들도 할당할 수 있습니다. 저는 바탕화면이나 화면 갈무리 기능으로 설정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앱코 WEM300 무선 버티컬 마우스는 일반적인 제품과 다르게 잡았을 때 손목이 비틀어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훨씬 편안하게 각종 컴퓨터 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버튼들의 위치도 적당한 편이어서 편안하게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뒤로 가기 아래쪽에 배치된 더블클릭 버튼에는 다양한 기능을 할당할 수 있어서 각종 작업을 할 때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앱코 WEM300은 손목이 아픈 분들을 위해서 인체공학 디자인이 적용된 버티컬 마우스입니다. 일반적인 제품들과 형태가 달라서 조금 어색할 수 있지만 실제로 사용해보면 손목을 비틀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손목에 부담이 덜하다는 것을 바로 체감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무선 기능을 지원하고 상태를 확인하고 다양한 기능을 설정할 수 있는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다는 점도 편리한 부분이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가성비 좋은 인체공학 마우스를 찾는 분들에게 앱코 WEM300을 추천합니다.


  • 제가 구입해야겠네요^^정보 굿

  • 버티컬 마우스 구매하시기전에 알아두셔야 될껀,
    사용하기전 머릿속으로 시뮬레이션 하면 왠지 엄청 편할꺼 같은데,
    막상 사용하면 팔꿈치 밑으로 팔 전체를 휘둘러야 마우스가 움직이기 때문에
    생각보다 엄청 불편함.

    말 그대로 배가 아파서 울고 있는 아이한테 뺨을 쎄게 꼬집은다음

    "어때? 볼이 아프니깐 배 아픈거 잊혀졌지?" 하는 격

    손목이 아프기 때문에 버티컬 마우스를 구매하여 사용하기 보단,
    손목보호 패드나 책상과 의자의 높이 등을 알맞게 조절해서
    기존의 갖고 있던 환경을 좀 더 편하게 개선 하는게 오히려 도움 됨.

  • 비밀댓글입니다

  • 산짜락 2020.02.01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구입처 알수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