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adgets

[CES 2020] 현대자동차는 개인용 비행기를 만들고 있다?


CES는 세계 최대 규모의 ICT 융합 전시회입니다. 보통 전자제품을 생산하는 회사만 참여할 것 같지만 의외로 자동차 회사들이 큰 부스를 꾸며놓고 미래의 운송 수단 들을 전시했습니다. 아무래도 자동차가 점차 발전하면서 많은 IT 기술이 탑재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그럼 이번 포스팅에서는 현대자동차가 CES 2020에 전시했던 개인용 비행체(PAV) S-A1을 간단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현대자동차 CES 2020 부스는 작지 않은 크기로 제작되었고 중앙에는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가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CES에는 처음 참가하는 것을 알고 있는데 선택과 집중을 잘 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 S-A1은 커다란 드론처럼 제작되었는데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을 위한 핵심 이동 수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에서는 미래의 이동수단들이 개인화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는 조종사를 포함해 총 5명을 태울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그리고 자동비행기술이 충분히 발전한다면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개발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는 전기추진 수직 이착륙 방식으로 설계되었고 총 8개의 프로펠러를 통해서 최대 시속 290km의 속도로 최대 100km 거리를 이동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프로펠러가 하나 이상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도 대처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그 외에도 고속 충전 기능을 지원해서 빠르게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고 합니다.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는 우버와 협업을 하고 있는데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실 우버는 이미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어서 자율주행 자동차 등이 제대로 자리 잡기까지 회사를 유지시킬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는 PAV(Personal Air Vehicle 개인용 비행체)를 이용해서 빠르게 이동한 후에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로 갈아타도록 설계되었습니다. 그리고 UAM과 PBV는 HUB를 통해서 모이도록 설계되었는데 문화 송간 등으로 꾸밀 예정이라고 합니다.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를 이용하면 시내로 간단하게 이동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내부에 개인 휴식 공간이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CES 2020에서 현대 자동차는 미래의 모빌리티는 어떻게 발전할 것인지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교통수단들이 더욱 개인화되고 지능화될 것으로 보이는데 목적지에 더욱더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그 과정 자체도 즐거울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현재는 컨셉 단계여서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지는 모르겠지만 더욱 발전된 미래가 펼쳐지는 것은 분명한 사실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