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adgets

[CES 2020] 롤러블 올레드 TV부터 리얼 8K까지 LG전자 TV 라인업은?


세계 최대의 가전제품 전시회인 CES는 미래 자동차와 인공지능(AI) 그리고 각종 로봇 등이 전시되고 있고 최근에는 TV 등의 가전제품 공개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그래서 LG전자에서는 롤다운(roll-down) 방식의 롤러블 올레드 TV부터 리얼 8K까지 다양한 종류의 TV 라인업을 공개했습니다. 그럼 이번 포스팅에서 CES 2020 현장에 전시된 LG전자의 TV 라인업을 자세하게 확인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CES 2020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지 시간 1월 7일 10시에 개막을 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LG전자의 다양한 제품들을 관람하기 위해서 인산인해를 이루었습니다.



LG전자의 부스 입구에 있는 올레드 어트랙터(OLED ATTRACTOR)를 지나면 롤러블 올레드 TV 20여대로 천상천하(天上天下)라는 주제로 제작된 조형물이 준비되어 있는데 압도적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실제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진을 촬영하는 장소이기도 했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롤러블 올레드 TV는 이전 제품과는 다르게 롤업(roll-up) 방식이 아니라 위에서 아래로 화면이 내려오는 롤다운(roll-down) 방식으로 제작되었습니다. 그래서 더욱 다양한 장소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화면을 돌돌 말아서 내부에 수납할 수 있는 롤러블 올레드 TV는 백라이트가 필요 없는 구조를 채택하고 있어서 화질이 뛰어난 것은 물론이고 곡선 형태로도 제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CES 2020 LG전자 부스에 전시되어 있었던 롤러블 올레드 TV들을 옆면에서 살펴보면 상당히 독특한 구조가 채택된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LG전자의 기술력을 가늠해 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LG전자에서는 공간을 조금 더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도와주는 TV 라인업들도 공개했는데 저는 벽밀착 디자인의 올레드TV가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우선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에서도 큰 화재를 불러일으킨 제품은 바로 롤러블 올레드 TV(LG 시그니처 올레드 TV)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화면을 돌돌 말아서 내부에 수납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필요에 따라서 화면의 일부만 돌출시킬 수도 있습니다.




월페이퍼 방식의 올레드 TV(LG 시그니처 올레드 W)도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상당히 슬림한 편이어서 가정이나 사무실 공간을 적게 차지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는 올레드 TV만의 강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월페이퍼 방식의 올레드 TV는 구동부와 스피커를 포함한 부품들을 이노베이션 스테이지에 담았기 때문에 두께가 상당히 슬림합니다. 특히 LG전자의 로고마저도 제거할 정도로 베젤을 슬림하게 만들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한 부분입니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제품은 바로 벽밀착 디자인(갤러리 디자인)의 TV입니다. 월페이퍼 방식과는 다르게 TV의 구동부를 전체를 벽에 완전히 밀착한 방식으로 콘텐츠를 감상할 때 몰입감을 높일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공간 활용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벽밀착 디자인의 LG전자 TV를 확인해보면 모든 부품을 내부에 수납했음에도 불구하고 두께도 슬림하고 특히 벽에 완전히 밀착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2020년형 올레드 TV와 8K 슈퍼울트라 HDTV 등에 벽밀착 디자인이 적용된다고 합니다.



이제 TV 업계는 4K를 넘어서 8K의 시대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그래서 LG전자에서도 리얼 8K 제품들을 CES 2020 현장에서 선보였습니다. 우선 올레드 8K 라인업은 기존 88형(인치)에 77형(인치)가 추가되었습니다.




LG전자 리얼 8K TV는 수평과 수직 방향의 화질선명도(CM) 값이 각각 90% 수준으로 어느 방향에서도 생생한 8K 해상도를 보여준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실제로 CES 2020 현장에서 보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TV의 화질은 감동적이었습니다.



LG 나노셀 8K도 전시되어 있었는데 화면의 크기는 75형(인치)이고 재미있는 부분은 유튜브의 8K 콘텐츠 들을 재생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제 시대가 변화하고 있다는 것이 느껴지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최근 LG전자의 리얼 8K TV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의 ‘8K UHD’ 인증 기준을 모두 충족해 해당 인증 로고를 적용했습니다. 참고로 ‘8K UHD’ 인증 기준을 확인해보면 3,300만 개 이상의 화소 수와 최소 50% 화질 선명도를 충족해야 합니다.



이번 CES 2020 LG전자 부스에는 올레드 TV 48형(인치)가 추가되었습니다. 라인업이 세분화되었기 때문에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그리고 올레드 TV는 업계 최초로 게임들을 위해서 엔비디아(NVIDIA)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le)과 AMD의 라데온 프리싱크(Radeon FreeSuync)를 모두 지원합니다.



그리고 LCD TV의 일종인 8K 해상도의 80형(인치) 미니 LED TV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로컬 디밍을 세분화해서 블랙 표현도 자연스롭게 4000니트의 밝기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LG전자의 ‘리얼 8K’ TV에는 더욱 지원된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가 탑재되었습니다. 2세대 제품에 비해서 데이터 처리 속도와 학습 알고리즘이 향상되었습니다. 그리고 주변 밝기나 장르에 따라서 최적의 화면을 제공하는 돌비비전(Dolby Vision) IQ와 감독이 의도한 색감과 분위기를 살려주는 UHD얼라이언스의 필름메이커 모드 등이 탑재되었습니다.



LG 올레드 TV는 단순히 실시간 방송을 시청하는 것을 넘어서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우선 엔비디아 지싱크 호환을 지원하기 때문에 게이밍 모니터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디즈니+나 애플TV+ 그리고 넷플릭스 등 구독형 콘텐츠들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는 재생 영상의 장르를 인식해서 영화나 스포츠 그리고 애니메이션 등 콘텐츠에 최적화된 화질을 보여준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편리한 부분은 사용자가 장르를 별도로 설정할 필요가 없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인물의 얼굴과 텍스트를 각각 인식해서 최적화히는 기능도 탑재되었습니다. 그래서 얼굴의 피부톤은 더욱 자연스럽게 변화하고 텍스트의 테두리 부분은 더욱 또렷하게 보여줍니다.



LG전자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사운드 기능도 대폭 강화했습니다. 영화나 음악 그리고 뉴스 등 재생되는 콘텐츠를 스스로 분류해서 각각의 장르에 최적화된 음질을 들려줍니다. 그리고 2채널 음원도 5.1 서라운드 사운드도 바꿔주는 기능도 탑재햇습니다.



CES 2020 LG전자 부스에는 LED TV와 OLED TV의 구조를 비교해 놓은 전시물이 준비되어 있었는데 같은 TV라서 비슷한 기술이 탑재되었을 것 같지만 실제로는 전혀 다릅니다.




LED TV와 OLED TV의 가장 큰 차이점은 백라이트의 탑재 유무입니다. 올레드 TV는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기 때문에 더욱 얇고 화질도 섬세하게 표현할 수 있습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라는 평가를 받는 4K 해상도의 145형(인치)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LG 전자의 기술력을 엿볼 수 있는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CES 2020 LG전자 부스에서는 현재와 앞으로의 TV가 어떤 방식으로 발전할 지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우선 8K 시대가 시작되었음을 알리는 제품들이 발표되었고 백라이트가 필요 없는 올레드는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될 수 있음을 증명했습니다. 특히 저는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가 인상적이었습니다.